시라굴 : 안녕하십니까? 4LEAF 주인공과의 인터뷰! 그 두번째 시간입니다. 오늘의 주인공은 누구인가요? 겔드님?
겔드 : 네! 오늘은 붉은 머리가 매력적인 분이죠? 시벨린님을 모시겠습니다.
시라굴 : 와!!
시벨린 : 안녕하세요. 기자님! 그리고 전국에 계신 저를 사랑해주시는 소녀팬 여러분! 모두 반가워요!
시라굴 : 훗! 당신에게 소녀팬이 어디있다고!
시벨린 : 뭐시라!! -_-++
겔드 : 잠시만요. 처음부터 두분 다 왜 이러세요?
시라굴 : 죄송해요.
겔드 : 자! 그럼 이제부터 인터뷰를 시작해 볼까요?
시라굴 : 잠시만!
겔드 : 응?
시라굴 : 시벨린님 축하드립니다.
시벨린 : 왜 이러시오?(불안)
시라굴 : 다가오는 12월 20일이 시벨린님 생일 아니십니까! 정말 축하드립니다.
시벨린 : 푸하하! 그걸 알고 계시다니! 역시 당신은 우수한 기자이오.
겔드 : 헉!
시라굴 : 훗, 하지만 선물은 없어요.
시벨린 : 크윽! -_-++
겔드 : 자 그럼 축하는 이정도로 하고 본격적인 인터뷰에 들어가도록 할까요? 우선 자기소개부터 간단히 해주세요. 시벨린님!
시벨린 : 네. 저는 4LEAF의 영원한 주인공 시벨린입니다. 취미는 운동이라 할수 있지요.
시라굴 : 오오! 주로 좋아하시는 운동은?
시벨린 : 뭐 여러가지 하지만, 주로 하는건 숨쉬기 운동입니다! 푸하하!
겔드 : (썰렁)
시벨린 : 음? 왜 이렇게 조용하죠?
시라굴 : 하하하하하! 다음 질문으로 넘어갈까요?
시벨린 : 근데 궁금한게 있소!
겔드 : 뭐가요?
시벨린 : 여자 기자는 없소?
시라굴 : 음? 그건 왜요?
시벨린 : 왜긴! 웬만하면 여자가 좋지!
겔드 : 죄송하지만 인터뷰는 저희가 진행해요.
시벨린 : 최악이군.
시라굴 : 뭐라고요!!
시벨린 : 아아, 귀담아 듣진 마시오. 버릇이 되서 그래요.
겔드 : 음? 점점 인터뷰가 아닌 수다스러운 분위기가 형성되네요.
시라굴 : 이제 우리 진지하게 한번 인터뷰를 진행해봅시다.
겔드 : 우선 시벨린님은 항상 턱 아래까지 가려지는 옷을 입고 계신데요. 그 이유가 무엇이죠.
시벨린 : 거기에는 밝힐수 없는 커다란 비밀이 있소.
시라굴 : 저희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목젖 아래에서부터 가슴을 가로지르는 길고 선명한 칼자국 상처가 있어서 그렇다고 하는데 사실입니까?
시벨린 : 이보시오! 조사하긴 뭘 조사해요! 자기소개에 다 나오는 사실인데!
시라굴 : 사람을 참 민망하게 하시네요.
시벨린 : 재밌잖아요.
겔드 : 그럼 그 상처는 어떻게 생긴거에요?
시벨린 : 그건 말할수가 없소.
시라굴 : 성격이 저런데 많이 안 맞고 베기겠어?
시벨린 : -_-++
- 갑자기 서로 노려본다

겔드 : 지금 두분 뭐하고 계세요!
시벨린 : 아아! 장난이에요.
시라굴 : 죄송해요. 장난이에요!
시벨린 : 오오! 기자님도 장난을 사랑하시는게요?
겔드 : 으음! 여기까지! 그럼 다음 질문 할께요. 시벨린님은 주위 친구의 증언에 따르면 상당히 여자를 밝히신다는데 사실입니까?
시벨린 : 그건 사실이 아닙니다. 워낙 제 미모가 출중하다보니 여자관계가 복잡해진건데 친구들은 계속 제가 여자를 밝힌다고 오해하는 것이지요.
시라굴 : 호오?
겔드 : 훗, 과연 그럴까요? 여기 증인이 있습니다.
- 갑자기 밀라 등장!

시라굴 : 증인은 사실만을 말할것을 맹세합니까?
밀라 : 맹세합니다.
시라굴 : 시벨린은 평소 여성분들께 어떻게 대했습니까?
밀라 : 싫다고 해도 계속 찝적대고, 정말 귀찮아 죽겠어요.
시라굴 : 네. 그랬군요.
시벨린 : 윽! 난 저 여자 몰라요!
시라굴 : 시치미때도 소용없소.
시벨린 : 최악이군. 인터뷰 한다고 해놓고 사람을 이렇게 바보로 만들다니, 인터뷰 거부 하겠어요!
겔드 : 앗!
시라굴 : 가지마세요. 장난이었어요.
시벨린 : 오? 기자님도 장난을 사랑하시는게요?
시라굴 : (단순하긴)
겔드 : 자! 다음 질문입니다. 시벨린님은 독특한 별명을 가지고 계시다고 들었는데요. 그게 뭐죠?
- 그때 막시민이 옆을 지나간다.

시라굴 : 어라?
막시민 : 어라? 아이포립 기자분들이군요.
시벨린 : 제 별명은 막시민이 지어주었어요. 저도 꽤 마음에 들고요.
겔드 : 별명이?
막시민 : 제가 <잡담 폭탄>이라는 별명을 지어주었지요. 이 친구가 워낙 잡담이 많고 끝없는 사설의 대가거든요.
시라굴 : 오! 사설의 대가!
시벨린 : 훗, 제가 사설 기자하면 정말 잘할 자신 있어요. 아이포립에 취직 안 시켜줄래요?
시라굴 : 저희야 좋지만, 사실 저희도 1년째 월급을 못 받고 있어요.
시벨린 : 헉! 정말 가엾어라.
겔드 : 하핫
시라굴 : 그럼 막시민님은 이제 가던 길 가시죠?
막시민 : 엥? 그냥 여기서 구경하면 안되요?
밀라 : 막시민! 교무실에서 벌 안 서고 있더니, 여기서 놀고 있었구나! 빨리 가자!
막시민 : 으아악! 저 좀 살려줘요. 벌 서다가 머리가 축소될것 같단 말이에요! 소두되기 싫어요.
- 막시민, 밀라에게 질질 끌려간다

겔드 : 시벨린님께서도 <테일즈위버> 출현 예정이신데요. <테일즈위버>에서는 어떤 액션신을 볼수 있을까요?
시벨린 : 저는 창술의 대가라고 불리우고 있습니다.
시라굴 : 누구한테?
시벨린 : 저한테요! 푸하하하!
겔드 : (바보같아)
시벨린 : 자! 다음 질문 해봐요! 해봐요!
시라굴 : 다음 질문은 상당히 난감한 질문이지요.
시벨린 : 헛!
시라굴 : 혹시 현재 좋아하시는 분이 계신지요?
시벨린 : 훗, 난감하긴요. 저야 뭐 모든 소녀들을 다 사랑하고 있지요.
겔드 : 컥!
시벨린 : 이 자리를 빌어 공개구혼 하겠습니다.
시라굴 : 하지마세요.
시벨린 : 전국에 계신 아름다운 여성 여러분! 저에게 오시면 맛있는 요리도 항상 먹을수 있고요. 항상 재밌게 해드릴수 있습니다.
그리고 손에 물 한방울 안 묻히게 해드리겠습니다.

시라굴 : 자! 편집해주세요.
시벨린 : 최악이군.
겔드 : 그렇다면 네냐플마법학원생중에서 라이벌으로 생각하고 계신분은 계세요?
시벨린 : 굳이 말하자면 모두가 라이벌입니다.
시라굴 : 오!
- 갑자기 리차드기자 들어온다

리차드 : 속보에요! 속보!
겔드 : 응? 뭐가요?
리차드 : 사실은 시벨린님은 예전에 기억상실증에 걸리셨다고 해요.
시라굴 : 뭐라!!
겔드 : 시벨린님, 정말이에요?
시벨린 : 네, 그렇습니다. 저는 사실 과거에 있었던 사건의 충격으로 인해 기억을 잊어버린 상태이죠.
현재 저의 가슴에 있는 이 상처도 아마 그 사건이 일어날 당시 다친것 같아요.

겔드 : 그렇군요. 많이 힘드시겠어요.
시벨린 : 전 과거에 대해 알고 싶어요. 그래서 저는 기억속에 남아있는 흑의 검사를 찾고 있습니다. 그를 찾게된다면 저의 과거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수 있을것 같거든요.
현재 네냐플마법학원에서 무예를 익히는것도 다 그를 찾기 위함이라고 볼수 있습니다.

시라굴 : 그런 슬픈 과거를 지니고 계셨군요. 안타깝네요.
겔드 : 저희도 시벨린님의 기억을 찾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그 흑의 검사를 보게 되면 꼭 시벨린님께 연락 드릴께요.
시벨린 : 네, 감사합니다. 이 은혜는 잊지 않겠습니다.
시라굴 : 그럼 오늘의 인터뷰는 아쉽지만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시벨린 : 한창 재밌었는데 아쉽네요. 좀 침울한 분위기에서 끝난것 같기도 해요.
겔드 : 그렇다면 분위기도 반전시킬겸, 마지막으로 팬 여러분들께 한마디 해주세요.
시벨린 : 네, 상당히 아쉽네요. 하지만 언젠가는 또 다시 만날 날이 있겠죠?
그리고 전국에 계신 아름다운 여성분들! 아까 공개구혼 보셨죠? 많은 연락 바래요.
항상 제 머리를 가꾸어 주시는 실키필 원장누님, 그리고 멋진 옷을 후원해주시는 크리형과 프림누나 고맙고요.
제 팬클럽 <잡담 폭탄> 번창하길 바랍니다.
그리고 별명을 지어준 막시민! 정말 고맙다!
또 우리 조기축구팀 <섀도우 & 애쉬>  섀도우회장님! 이번 주말에 뵈요. 그리고 사교댄스팀 <프레쉬 센트> 화이팅!
아 참! 수사모(수다를 사랑하는 모임)에서 신입회원 받습니다. 많은 연락바래요.
운명의 장난으로 끔찍한 선생들 사이에 유배되어버린 비운의 궁시렁 궁시렁

겔드 : 컥! 이러다간 끝이 없겠는데요.
시라굴 : 최악이군. 그냥 편집하고 진행하도록 하죠. 자! 리차드님이 멋지게 마무리해요!
리차드 : 응? 제가요? 에헴!
자! 오늘의 인터뷰는 아쉽지만 여기까지입니다. 모두 다음에 만나요!

- 다음편에 계속
신고
Posted by 겔드

BLOG main image
4LEAF Memorial
나와 당신과 우리의 기억을 모아.. by 겔드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99)
4LEAF (19)
스크린샷 (90)
아바타 코스츔 (191)
자료 (548)
추억 (72)

태그목록

글 보관함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144,585
Today : 15 Yesterday : 15